너무 늦기 전에 싱가포르로의 닭고기 수출 금지를

너무 늦기 전에 싱가포르로의 닭고기 수출 금지를 해제, 말레이시아 육종가 정부에
쿠알라룸푸르: 말레이시아의 가금류 업계 관계자들은 정부에 닭고기 수출 금지령을 해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싱가포르 시장에서 패하게 될 것입니다.

너무 늦기 전에 싱가포르로의

토토사이트 내수 시장의 공급도 이미 안정화됐다고 강조했다.
FLFAM(Federation of Livestock Farmers’ Association of Malaysia) 고문인 Jeffry Ng는 6월 1일부터 발효된 수출 금지 조치를 끝내는 것에 대해 정부와 논의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많은 농부들이 수년간 관계를 쌓아온 싱가포르 고객들과 지속적인 계약을 하고 있기 때문에 협회를 쫓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계속해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합니다. 그것은 우리가 오랫동안 가지고 있던 시장입니다.”라고 그는 CNA에 말했습니다.more news

“일부 농장은 현지 시장이 아닌 수출 시장만을 겨냥하고 있습니다. 수출할 수 없다면 운영 방식을 바꿔야 한다”고 덧붙였다.

말레이시아의 공급 및 가격 문제에 따라 한 달에 최대 360만 마리의 닭에 대한 수출 금지가 도입되었으며, 일부 닭 상인은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가격 상한선 이상으로 통닭을 판매했습니다.
생산 비용 상승, 질병 감염 및 기상 조건이 닭 농장 운영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중 하나였습니다.

수출 금지 조치에 대해 말레이시아에서 닭고기 공급량의 약 3분의 1을 수입한 싱가포르가 인도네시아에서 닭고기를 구매하겠다고 발표했다.

싱가포르 식품청(SFA)은 6월 30일 인도네시아가 닭고기 수입의 새로운 공급원으로 추가되어 싱가포르에 닭고기를 수출할 수 있는 20개국 이상에 합류했다고 밝혔다.

너무 늦기 전에 싱가포르로의

조호 가금류 사육자 협회(Johor Poultry Breeders Association)의 라우 카 렝(Lau Ka Leng) 사무총장은 CNA와의 인터뷰에서 농민들이 수출 금지 조치가 제때 해제되지 않으면 싱가포르 고객을 잃을까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싱가포르로 수출되는 대부분의 닭은 조호르 농장에서 생산된다”고 말했다.
그는 육종가들이 지금 상황에 대처할 수 있지만 인도네시아 수출이 시작되면 싱가포르 시장에 허용되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 번 시장을 잃으면 되돌리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며 “국내에는 약 700여 개의 닭 농장이 있다”고 말했다.
라우 씨는 조호르의 닭고기 공급이 정상으로 돌아왔고 수출 금지 조치가 곧 철회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말레이시아가 닭고기 생산에서 114%를 자급한다고 덧붙였다.

전국 연맹의 Ng 씨는 몇 달 전 공급 부족이 수요가 많았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거의 2년 동안 폐쇄된 후 모든 사람들이 켄두리(잔치), 결혼식 및 오픈 하우스를 거의 동시에 가졌습니다. 우리는 이전에 이런 종류의 수요를 본 적이 없습니다. 수급 문제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금지가 해제되지 않으면 시장에 잉여 닭고기가 생길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N은 수출 금지를 끝내기 위해 연맹이 논의하는 동안 말레이시아 정부가 사육자들에게 국내 공급을 보장할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지금 정부와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우리에게 계획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제 문제는 공급을 유지하면서 동시에 수출을 할 수 있느냐다.

“정부는 우리에게 충분한 공급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그 과정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