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을 겨냥한 한국의 할로윈 CVID-19 경고

외국인

외국인 을 겨냥한 한국의 할로윈 CVID-19 경고

한국이 단 며칠 만에 정상으로 돌아가는 여정에 돌입함에 따라, 한국의 보건 관계자들은 할로윈을 잠재적 급증 이벤트로 지목하고 있다. 

휴일에 사람들이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단념시키는 그들의 메세지는 특정한 청중을 가지고 있다 – 외국인과 젊은이들.

보건복지부는 지난 주 할로윈 특별점검이 “외국인 및 젊은이들이 밀집한 지역”에서 실시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COVID-19 규정을 위반하는 것으로 밝혀진 비한국인에게 부과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처벌은 추방이라고 이 위원회는 말했다.

특히 이태원, 홍대, 강남과 같은 서울 근교의 술집, 나이트클럽, 기타 유흥업소는 수요일부터 다음 주 화요일까지 면밀하게 감시될 것이라고 행자부는 말했다.

재테크 사이트 82

손영래 외교부 대변인은 수요일 브리핑에서 할로윈은 “특정 문화와 외국인들이 자주 찾는 이웃들 사이에서 더 널리 기념되고 있으며

이는 안전 위반 가능성에 대한 면밀한 조사를 받게 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외국인 에 대한 관심이 차별적이라는 언론 질의에 대해 “평소 핼러윈 경축행사가 열리고,

그런 행사가 예정되어 있는 도시의 일부분”이라고 부인했다. “그러니까 외국인에게 특정되지 않는 거군.”

추방경고에 대해서는 “COVID-19 안전규정을 위반하는 외국인에 대한 처벌 중 하나로 거론됐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 국민은 같은 위반에 대해 똑같이 엄한 처벌을 받는다”고 말했다.

그는 비시민권자가 국가의 COVID-19 정책을 준수하지 않아 추방된 사례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그러한 결정은 국방부의 소관 사항이 아니다며 언급을 피했다.

고위 공직자가 할로윈 관련 COVID-19 우려를 국내 외국인 인구와 결부시킨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0일 정부 COVID-19 대책본부에서 열린 회의에서 보건 당국자들에게 할로윈 위험성을 점검해 줄 것을 당부하면서 젊은 층과 외국인의 예방접종률이 높지 않다고 말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의 서채완 변호사는 정부의 할로윈 메시지에 대해

“외국인이나 젊은 층을 마치 확산될 경우 비난하듯이 부르는 것 자체가 본질적으로 차별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감염 통제에 대한 책임을 그들에게 돌리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사회뉴스

그는 “이런 처벌에 대한 공식적인 법적 근거가 마련될 수 있다 하더라도 실제로 집행될 경우 “합법성 논란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 할로윈 확산의 위험성은 명백하다”면서 “권리적인 관점에서 특정 집단이 지나치게 과도하게 직면하게 될 것으로 예견된 결과”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