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aid는 이번 주말 미얀마 선거에서 로힝야족이기

Junaid는 이번 주말 미얀마 선거에서 로힝야족이기 때문에 투표할 수 없습니다.

Junaid는 이번

토토사이트 추천 미얀마는 이번 주말에 2011년 군부 통치가 끝난 후 두 번째 총선을 치르게 되지만 2015년 총선은 민주주의의 이정표로

여겨졌지만 인권 단체들은 이번 총선이 “근본적으로 결함이 있다”고 말합니다.

일요일에 Junaid Mohammad의 고향인 미얀마에서 중요한 총선이 진행되지만 시드니에 거주하는 구조 공학 학생은 참석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는 또한 자신의 발언권을 얻지 못할 것입니다.

Junaid는 이번

인도주의적 비자로 호주에 온 24세의 로힝야족 무슬림은 민주주의가 국민의 곤경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SBS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같은 일이 일어날 것이고, 같은 일이 반복될 것이고, 같은 폭행이 소수자들에게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유엔은 미얀마의 소수민족 중 하나인 로힝야족을 “세계에서 가장 박해를 받는 소수자”로 묘사했습니다. 1982년에 그들은 시민권을

박탈당하고 교육, 고용 및 이동의 자유를 박탈당했습니다.More news

Junaid와 그의 가족이 2009년에 도주했을 때 그곳의 상황은 끔찍했지만 오늘날 Aung San Suu Kyi의 통치 아래서 상황은 훨씬 더 나쁩니다.

“그들은 아웅산 수지 여사에게 훨씬 더 나은 모습을 기대했다”고 그는 말했다. “어렸을 때 나는 그녀가 와서 통치를 이어받아 일이

점점 더 좋아지고 우리가 평화롭고 조화롭게 살 수 있기를 바랐습니다.”

아웅산 수치 2선 연임
로힝야족은 수치 여사를 집권시킨 2015년 선거에서 투표를 할 수 없었지만 당시 그녀의 승리는 전환점으로 선전되었습니다.

대신 군부가 폭력적인 탄압을 가해 약 80만 명의 로힝야족이 이웃 방글라데시로 피난하도록 했다. 국제 위기 그룹(International Crisis Group)은 이를 “현대에서 가장 빠른 난민 탈출 중 하나”라고 불렀습니다.

작년에 수치 여사는 미얀마가 집단 학살을 저질렀다는 주장에 뒤이어 국제사법재판소에 이례적으로 모습을 드러냈으나 그녀는 이를 강력하게 부인했습니다.

국제적 비판에도 불구하고 75세의 노벨 평화상 수상자는 국내에서 여전히 존경을 받고 있으며 이번 선거에서도 큰 차이로 승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미얀마 총선은 2015년 이후 처음으로 민주주의민족동맹(National League for Democracy)이 압도적으로 승리했습니다. 약 3,800만 명이 투표할 수 있습니다.

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의 Nicholas Ross는 선거에 관한 연구 프로젝트를 주도하고 있습니다. 그는 집에서 수지 여사의 인기를 과소평가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들은 그녀를 ‘수어머니’ 또는 ‘수 아줌마’라고 부릅니다. 사람들은 그녀의 오랜 투쟁과 개인적 궁핍에 대한 개인적인 이야기 때문에 그녀에게 많은 동정과 존경을 느낍니다.”

수치 여사는 1940년 수치 여사가 두 살 때 암살당한 미얀마의 독립 영웅 아웅산 장군의 딸입니다.

SBS Voices: 로힝야 난민이 되어 교육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갖게 된 방법

그녀는 군부가 쿠데타로 집권한 1980년대 국가의 정치적 격변기에 민주주의를 위한 맹렬한 운동가였으며 6년 동안 가택 연금을 받았습니다.